[dmp] In Progress. Peter choi

새로 오신 피터최 부사장님.

뜬 소문과는 달리.

원활한 의사소통과. 프리젠테이션으로.

단 한시간. 단 4개의 작품만으로.

뎀피 식구들을 매료시켰다.

많이 반성하고.

많이 후회하고.

많이 자극받고.

많이 느꼈다.

회사에 좋은 자극이 될것같다.

20120224-210528.jpg

20120224-210535.jpg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