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건축학연구회] 110521. 4번째 모임.

20110522-120822.jpg

20110522-120835.jpg

20110522-120842.jpg

20110522-120856.jpg

20110522-120850.jpg

감히 나같은 풋내기 건축인이

정재승 교수님을 비롯해

이렇게 멋지고 꺠어있는 분들과 함께 공부를 할 수 있다는게

감개무량하고,

소셜네트워크 힘을 다시한번 느낀다.

트위터 예찬론자는 아니었지만,

이젠 어쩔 수 없이 예찬할 수 밖에 없다.

건축설계를 하면서, 너무나 막연하고, 누구도 판단할 수 없으리라 생각했던 부분들의 답을

어쩌면 이 연구모임에서 찾을 수도 있을 것도 같다.

어떤 공간이 좋은 공간인가…. 어떤 건축이 좋은 건축인가….에 대한 답.

특히, 오늘 모임에서 전체적인 방향이 ‘건축’으로 쑥 들어온 것 같았고,

건축인들의 눈빛이 더욱 반짝이는 것도 보았고,

내 눈도 반짝였으리라.

진짜 고민해야할 것들은 한켠으로 미루어두고,

보기좋은 이미지 만들기를 강요하는 사회에 지쳐있던

몇몇 건축인들은…

어쩌면 한 과학자에 의해

구제될지도 모를 일이다.

이 소통 자체가

나에겐 너무나 큰 자극이며, 진짜 공부이며, 도전이며, 희망이라

놓칠 수 없다.

——————————————————————————–

제3의 공간 / 크리스티안 미쿤다

마음을 훔치는 공간의 비밀 / 크리스티안 미쿤다

수눕 / 샘 고슬링

커피하우스의 문화사 / 볼프강 융거

몰링의 유혹 / 파코 언더힐

쇼핑의 과학 / 파코 언더힐

금지된 장소 연출된 유혹 / 크리스티안 미쿤다

110506~08. 안동 with 죽마고우

20110508-102601.jpg

20110508-102611.jpg

20110508-102622.jpg

20110508-102639.jpg

20110508-102656.jpg

20110508-102719.jpg

20110508-102728.jpg

20110508-102744.jpg

20110508-102826.jpg

20110508-102836.jpg

20110508-102847.jpg

20110508-102854.jpg

20110508-102901.jpg

퇴계선생은 원래는 의상대사가 꽃아놓은 지팡이가 변한 것이라고 전하는 조사당앞에 서있는 나무를 바라보며 부석사비선화시 浮石寺 飛仙花詩 를 지었다

옥같이 빼어난 줄기 절문을 비겼는데

석장이 꽃부리로 화하였다고

스님이 일러주네

지팡이 끝에 원래 조계수가 있어

비와 이슬의 은혜는 조금도 입지 않았네

이중환(1690~1752년)은 영조때인 1730년경 부석사에와서

조사당의 선비화에 대해서 다음과같은 기록을 남겼는데

지팡이에서 자란 나무는

햇빛과 달빛은 받으나

비와이슬에는 젖지 않았다

늘 지붕밑에 있어서

지붕을 뚫지 아니하고

겨우 한길 남짓한것이

천년을 지나도 하루같다

20110508-102911.jpg

20110508-102922.jpg

20110508-102937.jpg

20110508-102948.jpg

20110508-103029.jpg

20110508-103040.jpg

20110508-103048.jpg

20110508-103056.jpg

20110508-103102.jpg

20110508-103109.jpg

20110508-103403.jpg

2009-11 각종세미나 기록 모음

2009년 초. 군대전역 6개월을 앞두고.
앞으로 먹고살 문제에 대한 고민에 봉착했다.
남들에게는 뜻밖에, 나에겐 당연스럽게,
박봉의 건축설계를 하겠다는 선포(?)는
나름 나는 남들과는 다른 놈이야 하는 외침이었고,
사양업종으로 전락하고있는 건축설계가
세상에서 제일 멋진 직업이라는 내 스스로에게 거는 최면이었다.
하지만 사실은 배운게 건축질(?)이어서였기때문일것이다.

이미 2년간,
드로잉한번 제대로 해보지 못한 내손은 굳을대로 굳어있었고.
더욱 두려웠던건. 너무나 투철했던 내 군인정신. 장교정신이었다.

건축을 업으로 삼기위해.
뇌를 말랑말랑하게 하려면.
왠지 그림을 배워야 할 것 같았고.
세미나를 찾아들어야 할 것 같았고.
공모전을 해야할 것 같았다.

그래서 2009년 초. (사단장도 안건드린다는 전역예정장교때)부터.
찾아듣게된 건축 세미나들.
한옥의 현대화.
땅집사향.
원도시세미나.
영추포럼.

입사후부터는
야근에 특근에.
가고싶었지만 놓친 것 한둘이 아니었고.
그날을 위해.
다른날 폭풍 야근해야했고.
눈치봐서. 뒤도 안돌아보고.
잽싸게. 하지만 최대한 자연스럽게.
칼퇴하여 챙겨들은 세미나들.

오늘 정리할겸 다이어리에서 세어보니.
한옥의 현대화. 5회.
원도시세미나. 4회.
땅집사향. 12회.
영추포럼. 1회.

그외.
BIG강연.
Sharing experience 2009.
페차쿠차 2010.
Medici 2011.

나에게 엄청난 자극을 주는 모두다 좋은 세미나이고. 강연이었다.
언젠가부터 생긴.
기록하지않으면 기억할수없다 정신때문에.
자꾸 기록하게됐는데.
참 잘한거같다.
어딘가 더 숨어있을 몇몇 기록들도 빨리 찾아놔야겠다.
이제 나름 어느정도 틀도 잡히고 익숙해져서.
뇌와 손이 하나가 되는 걸 느끼기도 한다.
가끔 손이 뇌보다 빠를 때도 있는것 같다.

다시 보니.
기록만 하고. 깊이 생각해보지 못해서.
마치 처음 보는 것 같은게 수두룩하다.
하지만. 내가 배운건
몇몇 지식이 아니었고.
그들의 건축을 대하는 태도와 마음가짐이었음을 이제와 깨닫는다.
그리고 나도 멋지게 해낼수있을 것 같은 희망과. 결코 쉽게 이루어지지는 않으리라는 채찍. (너무 상투적이군)

요즘들어 특히 느끼지만.
어떤 경험이든. 안해봤으면.
말을하지 않는게 맞다.
한번도 나를 실망시킨적이 없었던. 좋은 시간들이었다.

접해보고싶었지만 아직 못가 본
정동도시건축세미나도 있고.
올해 새건협에서 하는 정말 매력적인 세미나도 있고.
건축의 경계를 좀 더 벗어나서.
다른 세미나들도 많은데.
기웃거려봐야겠다.

2011년 5월.
이번달에도 세미나는 넘쳐난다.

5.3 East4 강연. 역삼. 8시.
5.18 땅집사향. 장충동. 7시.
5.12 원도시세미나. 신사동. 7시.
5.13 정동도시건축세미나. 정동. 7시반.
6.4 DALSMA. 문래동. 5시.

월욜부터 칼퇴를 위한. 사전작업.

20110501-010420.jpg

20110501-010429.jpg

20110501-010437.jpg

20110501-010447.jpg

20110501-010455.jpg

20110501-010505.jpg

20110501-010511.jpg

20110501-010518.jpg

20110501-010534.jpg

20110501-010541.jpg

20110501-010600.jpg

Medici 2011

20110413-010632.jpg

병설이형과….http://twitter.com/#!/suryChoi

마이크임팩트와….http://micimpact.com/

20110413-010656.jpg

낸시랭과…..http://www.nancylang.com/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mgKHXfr2Sg0&w=640&h=390]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3H8Riiq5kj4&w=480&h=390]

20110413-010713.jpg

이원국 발레니노와….http://cafe.daum.net/leewonkukballet/

20110413-010723.jpg

정재승 교수님과….http://twitter.com/#!/jsjeong3

20110413-010737.jpg

여러사람들과….

20110413-010750.jpg

그 중에 최고는….정연두….http://www.yeondoojung.com/

(양진석님은….죄송하지만….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