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2월 땅집사향 & 영추포럼

젊은 날의 치열함으로 자신의 생각을 틀을 확립한 두 분. 시대와 같이 호흡하고, 앞서나가는 모습에서 또한번 자극받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